Shop Your Favorite Texte

공자 Konfuzius를 만난 브레히트

공자 Konfuzius를 만난 브레히트

SKU: bciin12

  브레히트가 즐겨 인용하던 헤겔의 "진리는 구체적이다 Die Wahrheit ist konkret"란 명제처럼, 문학 연구가 얼마나 구체적이여야 하는지를 본 콘텐츠는 제시한다.  BCI2000의 도움으로 "Konfuzius 공자를 만난 Brecht 브레히트"란 주제로 마치 탐정 소설처럼 그 진실을 구체적으로 찾아내는 흥미진진한 게임이 펼쳐진다.

    독일 지성계에 일어난 동양 사상에 시선을 돌리는 것을 지켜 본 젊은 브레히트는 1922년 “르네상스, 그것은 아시아 고전의 소생” 이라고 높이 평가하였으며 스스로도 1920년경 노자의 "도덕경"을 접하면서 그의 평생에 걸친 동양사상과의 지적인 교류가 시작되었다.
    1925년 경에 처음으로 공자를 알게 되었고, 망명길에 오르기 전에 끝없이 공자와 접촉을 시도하고 공자에게 추파를 던지던 그가 1938년부터 망명지에서 공자와 만나 구체적인 작업에 들어가게 된다. 그 계기가 바로 아셔 월리 Arthur Waley의 "공자 선집 The Analects of Confucius" (London 1938)을 선물받음으로써 시작되는데, 아쉽게도 결국 미완성인 채로 단지 공자의 "생강냄비"만을 우리에게 남긴 브레히트가 공자를 사랑한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구체적으로 접하게 될 것이다. 

 

내용 미리 맛보기 

15,00 €가격